제73주년 광복절 경축사(2018)

북미 정상회담 또한
함께 평화와 번영으로 가겠다는
북미 양국의 의지로 성사되었습니다.
한반도 평화와 번영은 양 정상이 세계와 나눈 약속입니다.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이행과
이에 상응하는 미국의 포괄적 조치가
신속하게 추진되길 바랍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이틀 전 남북고위급회담을 통해
‘판문점 회담’에서 약속한, 가을 정상회담이 합의되었습니다.

다음 달 저는 우리 국민들의 마음을 모아
평양을 방문하게 될 것입니다.

‘판문점 선언’의 이행을 정상 간에 확인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으로 가기위한
담대한 발걸음을 내딛을 것입니다.

남북과 북미 간의 뿌리 깊은 불신이 걷힐 때
서로 간의 합의가 진정성 있게 이행될 수 있습니다.
남북 간에 더 깊은 신뢰관계를 구축하겠습니다.
북미 간의 비핵화 대화를 촉진하는
주도적인 노력도 함께 해 나가겠습니다.

읽기

이소크라테스가 말하는 철학

“사람들은 그의 교육을 ‘수사학’(rhētorikē)이라고 불러왔지만 그 자신은 그것을 ‘철학’(philosophia)이라고 했다. 그가 말하는 철학은 말(logos)과 의견(doxa), 현명함(phronēsis), 공정유연성(epieikeia), 공공성(koinoia), 참신성(kainos), 시의적절성(kairos) 등이 키워드로 사용되어 구성된 현실적이고 실용적이며 공동체적인 것이었다. 여러모로 플라톤과 대비되며 아리스토텔레스와 연결된다.” (p.7.)

이소크라테스, 《그리스 지도자들에게 고함》

“Living in Information”

Jorge Arango, “Living in Information: Responsible Design for Digital Places

“우리는 주요한 사회적 변화의 한가운데에 들어서있다. 매일매일의 많은 활동들이 물리적 장소로부터 핸드폰과 컴퓨터 상의 정보 기반의 장소로 이동하고 있다. 이 책의 핵심 질문은 이것이다: 장기적으로 이 정보 환경들을 우리의 사회적 필요에 봉사하도록 어떻게 디자인해야 할까?”

‘responsive’가 아니라 ‘responsible’임.

5.18 광주민주화운동 메시지(2018)

유추, 책읽기 15분

‘책읽기 15분’ 팟캐스트를 “사고의 본질 – 유추, 지성의 연료와 불길“로 다시 시작해보고 싶다. 읽어가며 녹음하는 방법도 있겠지만, 빠르게라도 전체를 1회독 하는 것이 맞다. 그 후에 노트에 정리하며 주1회 녹음할 생각이다.

내가 만족하는 팟캐스트의 완성도에는 내용도 있겠지만 음질, 편집, 듣기 편이성 등도 영향을 미친다. 그런데 욕심을 내다보면 주1회 발행이 너무 힘들어진다. 15분 분량을 편집하기 위해 새벽에 3, 4시간을 쓰는 것은 지속하기가 힘들다.

팟캐스트 파일 호스팅은 그 전처럼 사운드클라우드를 이용할 생각이다. 유료인데, 총 6시간 업로딩에 월 7달러, 무제한 업로딩에 월 15달러인데 다른 곳과 비교했을 때 비슷한 수준이다. 팟빵 같은 곳을 이용하면 방문자는 많을 수 있지만 그 UX, 디자인 등은 견디기가 힘들다.

꾸준히 만들기 위한 장치로, 진행상황을 업데이트할 생각이다. 관심 있는 사람이 없더라도 — 이거 말고도 보고 들을 것이 얼마나 많은데 — 이렇게라도 해야 계속 할 수 있을 것 같다.

img_6643

2018년 노동절(2018)

“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가치와 존엄입니다”

노동은 숭고합니다. 아버지의 손톱에 낀 기름때는 삶을 지탱합니다. 어머니의 손톱 밑 흙에서는 희망처럼 곡식이 자랍니다. 일하는 사람들에 의해 대한민국은 여기까지 왔습니다.

모든 성장은 노동자를 위한 성장이어야 합니다. 작년 오늘 저는 “노동 존중”을 새 정부의 핵심 국정기조로 삼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노동의 가치와 존엄성보다 더 큰 성장은 없습니다.

읽기

4.3 희생자 추념일 문재인 대통령 추념사(2018)

4.3 생존 희생자와 유가족 여러분,
제주도민 여러분,

돌담 하나, 떨어진 동백꽃 한 송이, 통곡의 세월을 간직한 제주에서 “이 땅에 봄은 있느냐?”
여러분은 70년 동안 물었습니다.

저는 오늘 여러분께 제주의 봄을 알리고 싶습니다.

비극은 길었고, 바람만 불어도 눈물이 날 만큼 아픔은 깊었지만 유채꽃처럼 만발하게 제주의 봄은 피어날 것입니다.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