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작품을 [진정한] 예술작품으로 만들어주는 것은 체험의 진정함이나 그 표현의 강도가 아니라, 확고한 형식과 표현방식의 정교한 구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