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꺼운 책 읽기

700페이지 정도의 책을 읽고 정리해야 하는데 진도가 잘 안 나간다. 유추(analogy)가 우리의 정신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에 대한 내용이다.

그런데 또 마냥 읽기 힘들지만은 않다. 저자들의 논의를 차근차근 따라가다보면 응 그렇지 그렇지 하게 된다. 다만 책의 두께가 주는 심리적 부담감이랄까 그런게 있는 것 같다.

일단 빨리 한 번 읽고 나서 노트에 정리하기 시작해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