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생활 베스트 → 2019.01.19

1. #음악 #아티스트 / 미츠키(Mitski)가 이렇게 젊은 뮤지션인지는 몰랐네. “노바디~ 노바디~ 노바디~”할 때는 쓸쓸해진다.

2. #게임 #인터뷰 / 번역 갓 오브 워 포스트 모르템 – 제작기 – Minuial 〈갓 오브 워〉는 〈라스트 오브 어스〉 이후 오랜만에 큰 감동까지 받아가며 플레이한 게임이다. 사람들 간의 사소한 상호작용, 의사결정 등이 어떤 영향을 주고 결과물을 만들어냈는지 알 수 있어서 좋았고, 이 긴 글을 번역까지 해주셔서 너무 고마웠다.

3. #수사학 #공유경제 #인용

공유할 수 없는 이익을 두고 경쟁하는 자들도 마찬가지이다. 그런 자들은 늘 서로 다투기 때문이다.

아리스토텔레스 《수사학》 2.5장의 ‘두려움과 자신감’에 나오는 내용이다. 최근 카풀 서비스 업체와 택시 업계가 충돌하고 있는 모습이 겹쳐졌다. 카풀 업체는 ‘공유경제’라고 포장하고 있지만 결과적으로는 승리한 플랫폼 업체가 독식하리라는 걸 본인들도 모르지는 않을테고, 그런 목표가 없다면 그렇게 반대가 많은 서비스를 굳이 하려고 하지도 않을 거다. 그렇다고 택시 업계를 편만 들어줄 수도 없는 것이, 친절한 기사분들이 더 많이 경험해본 것 같지만 그 반대의 경험이 더 길게 기억되기 나름이다. 택시를 타지 않고 자기 차를 운전하다 택시의 난폭운전 때문에 불쾌했던 사람들도 역시 그럴 것이다.

어떤 맥락에서 저 인용구가 나오는지, 앞부분을 더 인용해보자.

또한 대부분의 사람은 열등하고 탐욕의 노예이고 위기가 닥칠 때 비겁한 까닭에 자신이 남의 처분에 맡겨지면 대체로 두려워한다. 그래서 우리가 범죄를 저지른 경우 공범이 우리를 배신하거나 버리지 않을까 두려운 것이다. 또한 불의를 행할 수 있는 자들도 불의를 당할 수 있는 자들에게는 두렵다. 사람들은 불의를 행할 수 있을 때는 대개 불의를 행하니까. 불의를 당했거나 당했다고 생각하는 자들도 두렵기는 마찬가지이다. 그런자들은 언제나 기회를 엿보기 때문이다. 불의를 행한 자들도 힘이 있을 때는 두렵다. 그런 자들은 복수당할까 두려워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이미 힘 있는 사악함은 두렵다고 말한 바 있다.

4. #책 #뇌과학 #자녀교육 / 《10대의 뇌 – 인간의 뇌는 어떻게 성장하는가》 아이들을 ‘오해없이’ 키우기 위해 꼭 읽어봐야 할 책 같아 샀다. 나도 거쳐온 뇌일텐데 배선이 깔리는 중이어서였는지 하나도 기억이 안 나므로 책으로라도 배워야지.

10대의 뇌

5. #웹사이트 #크리에이티브 / 크리에이터의 즐겨찾기, 영감 가득한 웹사이트들 내가 크리에이터는 아니지만 그래도 인터넷 업계에서 20년 넘게 일했는데, 아는 사이트가 한 개도 없어서 살짝 자존심이 상했다. 이제 열정이 없는 거겠지, 띄엄띄엄 사니까 그렇지, 바보 다 된 것 같네 같은 자학을 하며.

6. #음악 #앱 / 애플워치에서 Shazam 실행하기. Shazam은 지금 주변에서 나오고 있는 음악을 들려주면 어떤 음악인지 알려주는 앱이다. 요즘은 한국음악도 잘 알려준다. 폰에서 실행하다보면 타이밍을 놓치는 경우가 많은데 애플워치 화면에 등록해놓으니 터치 한 번이면 바로 듣기를 시작해서 편리하다. 애플뮤직에 있는 음악이면 내 애플뮤직 보관함에 바로 등록이 된다. 그러니까 애플이 인수했겠지.

7. #음악 #블루스 / Snowy White, ‘Midnight Blues’ 계속 되는 블루스 감상. 가슴을 후벼 판다.

8. #결정 / 내 인생에 영향을 미치는 어떤 결정. 이번 달 안에 결론이 나겠지.

9. #음악 #댄스 / Jungle, ‘Casio’ 춤을 잘 추고 싶다, 라는 생각을 종종 한 적이 있다. 운동은 좀 했지만 춤을 배울 기회는 없었다. 춤을 좀 출 줄 알았다면 좀 덜 심각한 인생을 살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을 해본다.

10. #음악 / OFFONOFF, ‘춤’ 아, 너무 좋은 그루브. 한 번 듣고 저장해놨다가 잊고 있었다. 이런 뮤지션들 정말 잘 됐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