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5-15: 해외 사례를 참고하는 문제

아이패드용 잡지가 살아날 방법‘(iPad publishing: time to switch to v2.0)’이라는 유용한 글을 읽다가 든 생각이다(항상 좋은 글을 번역해 주시는 애플포럼의 casaubon님께 감사). 만약 국내의 컨텐츠 또는 e북 업체가 이 글에 등장한 퓨 리서치 센터의 보고서를 참고한다면 어떤 의미가 있을까?

한국과 미국은 인구통계학적 구성, 사회의 물적 토대와 문화, 미디어/컨텐츠 산업의 배경과 규모 등등 모든 것이 다르고, 일치하는 것이라고는 사람이라는 것과 아이패드를 쓴다는 것 정도이다. 다시 말해, 네트워크의 구성과 질에 차이가 있다.

그렇다면 아이폰, 애플 앱스토어, 그리고 ‘앵그리버드’와 같은 앱처럼 세계적 성공을 거둔 사례, 매우 다른 네트워크를 갖고 있으면서도 각자의 목표(상업적 성공 등)를 달성하는 상황은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

다음의 절차를 거치면 어떻게 될까?

  1. 성공적인 네트워크 사례를 가져온다.
  2. 해당 사례를 분석해서 국내에서 동일하게 활동하는 구성요소(행위자)다르게 활동하는 구성요소(행위자)를 찾아낸다.
  3. 다르게 활동하는 것을 국내의 네트워크 상황에 맞게 해석하고 적용하여 새로운 네트워크를 만든다.
  4. 이 해석과 적용을 누가, 어떤 방법으로 하느냐에 따라 매우 다른 결과가 나온다.
  5. 동시에 이 작업을 한 사람/업체와 방법 역시 네트워크의 새로운 구성요소(행위자)로 편입된다.
  6. 1번의 네트워크와는 전혀 다른 네트워크가 된다.

아니면, 그냥 처음부터 다시, 자신이 최선이라 생각하는 것으로 만든다(스티브 잡스처럼?). 복불복, 수업료 등등이 떠오른다.

결론은, 해외 사례를 그대로 적용하는 것은 결과를 운에 맡기는 일이고, 추가로 필요한 분석 없이 인용하는 것은 무책임한 일이라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