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역시 재밌다, 쇼난비치FM

인터넷은 역시 재밌다. 우연한 발견을 할 때 특히 재밌다. 어제 한겨레 매거진 Esc를 (RSS 리더로) 뒤적거리다, 기사 같지 않게 짤막한 “나의 톱5“을 봤다. ‘순위’에 대한 최고의 영화가 되어버린 <하이피델리티> (근데 이거 우리나라에서 개봉한 이름으로 적어줘야지. <사랑도 리콜이 되나요>로.) 뭐 시시껄렁한거 하나 썼나보다 하고 봤는데 (역시 순위는 힘이 세다. 이렇게 묶어놓으면 눈을 뗄 수가 없다. 대단한 것들로 변해 버린다.) 대부분 주워들은 것들이었으나, 일본의 라디오 방송 “쇼난비치FM”이라고? 궁금증 유발. 바로 구글로 검색.

일본 유학원 자료를 거쳐 어찌어찌 방송 홈페이지를 찾았다. 영어 홈페이지도 있어 다행이었다. 아, 게다가 인터넷 방송도 제공한다. 왼쪽의 “리슨 나우!” 버튼을 클릭하니, 일본의 몇몇 FM 방송을 제공하는 페이지(시뮬 라디오?)로 이동하고, 거기서 “湘南ビーチFM Shonan Beach FM”을 찾아 들었다. 주로 트는 음악은 재즈이고, 하와이 음악, 아르앤비, 클래식 음악도 튼댄다. 외국 FM은 디제이 멘트 별로 없이 음악을 많이 틀어서 좋다. (중간중간 들려오는 영어 내용으로 짐작컨대) 멘트 내용도 대부분 음악에 관한 것인듯.

아마도 쇼난 비치가 유명한 해변인거 같은데, 음악도 그에 맞춰 들려주는 거 같다. 우리나라도 동해안 등의 해변에서, 마포FM과 같은 그 지역의 공동체 라디오 방송이 분위기에 맞는 음악을 들려주면 뭔가 지역의 분위기랄까 색깔 같은 것이 생겨나지 않을까? 해수욕장에서 뿐만 아니라, 이동하는 차 안에서, 숙소에서, 길가에서 그 지역과 계절에 맞는 음악이 계속 흘러나온다면 그 곳에서의 추억은 음악과 함께 오래오래 기억될거다. 음악 한 소절이 아주 오랜 추억도 끄집어 올리니까. 그게 음악의 힘이지.

오랜만에 정신줄 놓고 서핑해봤다. 인터넷이 다시 재밌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