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위의 내 또래 노총각들이 하나 둘 짝을 찾아 이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고 있는 모습을 보니 괜시리 뿌듯하구나.
내 비록 소개팅은 못 시켜주었지만 오래오래 잘들 지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