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5-9: 이것이 ‘소셜’이다.

차가운 겨울, 화요일 새벽 5시. 고요한 고속도로의 톨게이트 박스 안에서 그가 반갑게 인사를 건넨다. 그리고 나는 통행 카드와 지폐를 건넨다. 그가 다시 반갑게 작별 인사를 하며 건넨 영수증을 손에 쥐고 나는 떠난다. 우리는 뭔가 주고받았으나 이 순간을 기억하지 못할 것이다. 우리 둘을 위해 이 순간을 기록해야 할까. 단말기에 숫자로 입력된 ‘누구’는 분명한 이진 코드로 남을 것이다.

내가 뚜벅뚜벅 걸어 이 톨게이트를 지난다. 그리고 반갑게 악수를 청하며 돈 대신 따뜻한 손을 건넸다면 그는 무슨 생각을 했을까? 우리는 서로 한 시간쯤은 더 기억했을지도 모를 일이다. 어쩌면 눈을 감으며 그런 미친 시간을 떠올리고는 영원한 시간 동안 기억할지도.

사무엘 씨는 트위터의 무한에 가까운 글들을 모두 읽으려 하지 말고 자신에게 중요한 사람들을 ‘목록'(list) 기능으로 분류하여 관리하기를 권한다. (‘Happiness in 140 characters‘) 맞는 말이긴 하다. 가령 내가 팔로잉하고 있는 사람이 500명이고, 이 각자가 하루에 평균 다섯 개의 트위트를 올리고, 한 개의 트위트가 평균 100자 정도라고 했을 때, 매일 읽어야 할 글의 분량은 200자 원고지 1,250장, A4로는 약 125장, 웬만한 얇은 책 한 권 정도의 양이다. 문제는 그 책이 양서가 아니라는 것이다. 결국은 나 스스로 당신을 따르겠노라, 단추를 눌러 고백했으나 이제는 야멸치게 차별해야 하는 진실의 시간 — 나에게 중요한 것이 우선 — 을 마주해야 한다.

그렇다면 트위터, 페이스북 등과 같은 ‘소셜 미디어’는 정보를 위한 것인가 관계를 위한 것인가 아니면 정보를 얻기 위해 관계를 이용하는 것인가? 한 켠에 숫자로 찍혀 있는 수백, 수천 명과의 관계는 톨게이트 박스 안의 그처럼 사람이긴 하지만 느낄 수도 기억할 수도 없는 관계이다. 우리는 이미 서로에게 충분히 무관심하기 때문에 소셜 미디어를 이용하여 아무 고민 없이 서로에게 관계를 맺자고 요구하거나 그 반대로 아무런 요구도 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최소한 서비스 용어에 있어서는 트위터가 페이스북보다 열 배는 정직하다. 우리는 친구가 아니다. 필요한 것을 서로 주고받을 뿐이다. 이것이 ‘소셜’이다.

각자가 원하는 것을 확인하고, 그것을 가진 사람을 찾고, 그 사람과 어떤 관계를 맺을지 선택하는 것. 그를 사람으로 대할지 정보로 대할지, 팔로우할 것인지 목록에 넣을 것인지, 말을 걸 것인지 경외하며 쳐다만 볼 것인지 말이다.

RSS 관리

여러가지 이유로 매우 싫은 사람들이 쓰는 블로그를, 정보 수집을 위해서 구독하는 경우가 꽤 있었다.
이제 미련을 버리고 모두 구독 취소하기로 했다.
그 블로그들은 내게 사람이 아니라 정보일 뿐이었지만 ‘냄새나는 사람’이 느껴질 때 참을 수가 없다.
정보는 여기저기에서 넘친다.

내게서 냄새가 난다면 부디 외면해 주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