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해지기

지난주 금요일에 옛 직장 동료들과 조촐하게 송년회를 했다.
이 블로그에 올라오는 링크들 잘 보고 있다고 한다.
근데 설명을 조금 더 자세하게 달아줬으면 좋겠단다.
요새 나도 친절한 사람으로 변하고 있는 것 같은 마당에,
친절한 설명, 노력해 보겠다. 신경 쓰이지 않을 정도로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