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노트에서 ‘작성중’ 태그 쓰기

image

에버노트를 주로 웹 스크랩 등의 자료수집용으로 쓸 경우, 자기가 직접 작성중인 노트는 뒤로 밀려 묻혀버릴 때가 많다. 그럴 때는 ‘작성중’과 같은 태그를 붙여 그 태그를 바로가기에 추가해놓으면 편리하게 불러올 수 있다(사이드바 바로가기 기능은 윈도우 버전에는 아직 추가되지 않았다).

팁 1: 앱으로 뉴스보다가 저장하기

아이폰 앱으로 뉴스를 보다가 자료로 저장해 놓고 싶을 때는, 몇 가지 방법이 있는데 각기 장단점이 있다.

  • 뉴스 앱에서 자체 제공하는 스크랩 기능: 활용도가 낮고 불편해서 잘 안 쓰게 된다.
  • 이메일로 전송: 이메일 서비스는 자료 정리에 적합하지 않다.
  • 트위터 등의 SNS로 전송: 역시 자료 정리에 적합하지 않고, 다른 사람들과 공유하고 싶지 않은 기사일 경우 곤란하다.

그렇다면 맘에 드는 뉴스 저장 방법은 몇 가지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1. 편리해야 한다.
  2. 자료 정리에 적합해야 한다.
  3. 원하지 않을 때는 공유하지 않고 혼자만 볼 수 있어야 한다.

현재 자료 정리에 이용하고 있는 도구는 에버노트(Evernote)다. 내 자료 정리의 원칙인 한 곳에 모두 저장하기에 최고이다. 아이폰 등 모바일 디바이스, 맥, PC, 웹 어느 곳에서 저장해도 동일한 결과물을 볼 수 있다.

그리고 에버노트의 기중 중 ‘에버노트로 이메일 보내기’ 기능이 있다. 회원들에게 임의로 부여되는 myid.12345@m.evernote.com 형태의 이메일 주소로 이메일을 보내면 자신의 기본 노트북에 저장된다. 이 이메일 주소는 에버노트 웹의 설정 > 계정 요약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단, 이 이메일 주소는 다른 사람에게 노출되지 않도록 해야하고 언제든지 바꿀 수도 있다.

뉴스 앱은 많이 나와 있는데 주로 사용하는 것은 ‘한겨레’ 앱이다. 이 앱은 기사 전문을 이메일로 전송하는 기능이 있어서 편리하다. 경향신문 앱은 아쉽게도 스크랩 기능 밖에 없다.

기사마다 맨 아래에 ‘전송하기’ 버튼이 있다.

버튼을 누르면 위 그림과 같이 메뉴가 뜨고 그 중 ‘이메일’을 누른다. 그러면 이메일 창이 뜨고, 수신 주소에 자신의 에버노트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고 메일을 보내면 된다(이 때, 에버노트 이메일 주소를 주소록에 미리 입력해 두면 더 편리하게 보낼 수 있다).

에버노트는 매우 좋은 서비스이자 프로그램인데 한글화 이전에는 사용에 어려움이 있었다. 그러나 이제 한글화가 많이 진행되었고 이미지, PDF 내의 한글도 인식하는 기능을 지원하고 있다(인식율은 어느 정도나 되는지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 게다가 기본 서비스 버전은 매달 40MB의 저장 공간을 무료로 제공한다.

최근에는 (노트들을 묶어서 보관하는 일종의 폴더 개념인) ‘노트북’ 공유, 페이스북/트위터에 게시 등의 기능이 추가되었다. 아이디어만 있으면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은 무궁무진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