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5-6: 행위자네트워크이론, 온라인/오프라인, 창의적인 혁신가

책을 읽다 충격적인 그림을 만났다. 지금까지 조각나 흩어져 있던 네트워크에 대한 지식들이 서로 포옹하며 키스하는 기분이었다.

연결을 고려하면, a는 b보다 e에 더 가깝다.” ((브루노 라투르 외, 《인간‧사물‧동맹》, p.103))

이 책 《인간‧사물‧동맹》이 다루고 있는 행위자네트워크이론(Actor-Network Theory, 이하 ANT)의 ‘네트워크’는 인터넷 분야나 업계에서 말하는 네트워크 개념과는 다르다. 후자는 주로 컴퓨터 통신망이나 사람들이 통신망을 통해 연결된, 연결망을 말하는데, 전자는 “실재하는 연결망이 아니라”, “행위자들의 ‘연합'(association)의 효과” ((홍성욱, 위의 책, p.10.)) 이고, “행위자는 언제나 행위자인 동시에 네트워크” ((라투르, 위의 책, p.46))라는 개념이다. 그리고 이 이론을 만드는 데 주된 역할을 한 브루노 라투르는 이 ‘네트워크’는 컴퓨터 네트워크나 사회적 네트워크와는 거의 관련이 없다 ((라투르, 위의 책, pp.97-98.))고 밝히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ANT는 인터넷을 둘러싸고 일어나는 다양한 현상들을 더 잘 설명해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다시 위의 그림으로 돌아가 관련된 부분을 인용해 보자.

네트워크 관점에서 생각하는 것의 첫 번째 이점은 ‘거리의 횡포’ 또는 근접성을 제거한다는 데 있다. … 나와 옆 공중전화 부스에 있는 누군가의 거리는 1미터에 불과할 수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6천 마일 떨어진 어머니와 더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을 수 있다. … 내 아들은 학교에서 동갑내기인 어린 아랍 소년과 함께 앉아 있을 수 있지만, 1학년 때 이런 가까운 거리에도 불구하고 그들이 나중에는 같은 기준으로 비교할 수 없게 될 세계에서 표류할지도 모르는 것이다. … 네트워크 개념은 우리가 공간을 정의하는 데서 지질학자들의 횡포를 걷어내는 것을 돕고, 우리에게 사회적이거나 ‘실제’의 공간이라는 관념이 아닌 관계라는 관념을 제공한다. ((라투르, 위의 책, pp.102-103))

이 개념들을 이용하여 내가 해보고 싶은 것 중 하나는 ‘온라인/오프라인’이라는 인터넷 중심의 오래된 메타포를 걷어내는 것이다. 알다시피, 온라인은 인터넷에 연결된 상태나 공간을, 오프라인은 그렇지 않은 상태나 공간을 가리킨다. 단적인 사례를 들어 이 메타포가 여전히 의미가 있는지 물음을 던져보자.

컴퓨터 앞에 앉아 웹 브라우저, 메신저를 사용하고 있다. 온라인 상태이다. 컴퓨터를 끄고 외출을 했다. 오프라인 상태다. 그런데 항상 인터넷에 연결되어 있는 스마트폰을 주머니에 넣고 나왔다. 지금은 무슨 상태일까? 이른바 ‘항상 온라인'(Always-on)인 상태라고 할 수도 있다. 그렇다면 좀 더 본질적인 의문을 가져본다. 내 육체는 항상 오프라인 공간에 존재하고, 온라인 공간에 진입할 수는 없다. 그렇다면 정신만이 온라인 공간에 진입했다고 봐야 하는 것인가? 그렇다면 온전한 내가 아니지 않은가? 아니면 내 몸의 일부처럼 항상 주머니에 넣거나 손에 쥐고 있는, 언제든지 메시지를 받을 수 있는 스마트폰이 나를 항상 온라인 공간에 연결시켜 놓는 것은 아닐까?

확실히 대답할 수 없는 질문들이지만, 한 가지 분명한 것은 모바일 인터넷이나 스마트폰과 같은 새로운 기술로 인해 온라인/오프라인이라는 이분법 메타포의 경계가 흐려지거나 무의미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여기서 더 나아가, 우리는 이제 이 낡은 메타포를 폐기함으로써 더 많은 행위자들을 네트워크로 초대하여 더욱 풍성한 설명과 통찰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쯤에서 ANT의 7가지 테제 ((홍성욱, 위의 책, pp.20-32.))를 살펴보자.

  1. ANT는 경계 넘기를 꾀한다.
  2. ANT는 비인간(nonhuman)에 적극적 역할을 부여한다.
  3. ANT의 행위자는 곧 네트워크(network)이다.
  4. 네트워크 건설 과정이 번역(translation)이며, 번역을 이해하는 것이 ANT의 핵심이다.
  5. 네트워크를 잘 기술(description)하는 것이 가장 좋은 이론이다.
  6. ANT는 권력(power)의 기원과 효과에 대해서 새로운 통찰을 제공한다.
  7. ANT의 ‘사물의 정치학’은 민주주의를 위해 열려 있다.

인터넷, 특히 웹의 초창기에는 이 온라인/오프라인 메타포가 제법 쓸모 있었다. 이 둘의 상관 관계나 사용자들에 대해 아는 것이 많지 않은 상황에서, ‘오프라인’에 이미 있던 서비스나 사업모델을 ‘온라인화’하는 것이 생각해낼 수 있는 거의 유일한 방법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결국은 많은 개인과 기업들이 비싼 수업료를 지불하며 시행착오를 거치고, 몇 개의 서비스들만이 살아남았다.

이와 관련하여 ANT가 강조하고 있는 내용은 참고할만하다. “기술의 효과, 용도, 의미가 미리 결정되어 있지 않으며, 거의 대부분은 예측하지 못했던(그리고 그렇기 때문에 흥미로운) 결과를 낳는다는 사실이다. 왜냐하면 기술이 처음에 발명되었을 때 속한 네트워크와는 다른 네트워크에 편입되면서, 처음에 기대했던 것과는 다른 효과, 용도, 의미를 만들어내기 때문이다.” 이것은 다시 말해 “기술의 발전에 맥락이 중요하다”는 의미이기도 한데, “엔지니어나 디자이너만이 아니라 기술의 사용자도 기술의 발전과 변화를 낳는 중요한 주체라는 것”이고, “어떤 특정한 사회문화적 맥락 속에서 발전하고 널리 사용되는 기술이 다른 사회문화적 맥락 속에서는 잘 작동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창의적인 혁신가에게 요구되는 능력은 처음부터 모든 것을 예상하는 예언자의 능력이 아니라, 기술의 궤적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의외의 결과에 당황하지 않고 새로운 네트워크 형성 과정을 예의 주시하면서 그 속에서 과거에는 없던 인간-기술의 관계를 만들어내는 방향으로 기술을 새롭게 위치시키는 능력” ((홍성욱, 위의 책, pp.141-143.))이라는 것이다.